잡설 2014.09.20 19:05

지금까지 한강,남한강,북한강,세제길,금강,오천자전거길


을 종주했다.


직장인이라 주말에만 갈수있어서 당일치기로만 다녔는데....


당일치기라고해도 거리가 있고 하다보니 이것저것 준비물이 많다..


일단 옷...

자전거의류만 입기도 하지만 아무래도 빕만 입고다니기가 좀 민망하다보니

버스터미널<->집을 다닐때는 하의 하나는 입고다닌다..


거기에 에너지바같은 음식류.


지갑, 열쇠, 보조배터리등등....


뒷주머니로만은 해결이 안되서 랙색을 주로 가지고 다녔는데..


불편하다....


그래서 가장 찾다보니 캐러다이스가 괜찮다고 들어서....


찾아보니... 국내에서는 가방만 팔고 마운트쪽은 다 매진상태로 몇년은 되었더라...


그래서 결국 영국에서 직구!!!!


15일만에 도착했다...


그래서 오늘 장착!!!


일단 마운트인 SQR...


이미 가방을 고정시키는 철제프레임은 가방에 달아놓아서 싯포스트에 다는


마운트만 사진을 찍었다...




좀 싸보이더라.......


스프링도 조립식인거는 좀..ㅠ_ㅠ...



자전거에 달아야되는데 싯포스트에 연결하는게 고정식이라 싯포를 뽑아야 장착가능....




조립자체는 간단하고 어렵지 않았다. 육각렌치만 있으면끝.


케러다이스11리터 가방과 SQR 철제 프레임을 연결하니..





철제프레임이 케러다이스 홈페이지보면 작은것. 큰것이있는데...

11리터는 큰것을 써야하나보다..좀 작다...

본인이 구매한곳은 큰게 없어서 그냥 샀는데......


두개를 합체!!!








내리고 타봤는데 별로 걸리는것도 없고 편하다...


이제 어디 좀 멀리가면 가방에 이것저것 넣고 다녀야지~~~~~






posted by Typhoon Mk.II
여행 2014.08.18 12:35

2014 일본여행 ~오사카,나고야~



가족이나 회사사람들에게


또 일본이냐...

이제 갈데 없지 않냐..

지겹도록갔겠다...


란 소리를 들으며 매년 여름휴가기간에 일본여행을 간지 어언 8년....


정말 이제는 메이저급(?)이라고 할만한 곳은 다가서,


작년부터는 마이너급 도시들을 가기 시작했다


작년에은 큐슈를 2박 3일로 가서 당일치기 가고시마,나가사키를 갔다왔는데.


올해는...


원래는 홋카이도를 가서 쿠시로를 갈까하고 한참 알아보다가..


비행기값이 만만치 않고.... 차로 움직여야할거같어서 고민하다가..


우연히 카톡으로온 하나투어의 홈페이지 보다가


"나고야"가 눈에 띄었다...


전부터 가볼까 하다가도 "나고야는 하루짜리 여행지다, 거기는 여행갈만한곳이 아니다" 라는 소리를 많이 봐와서 밀리던곳이여서..



드디어 이번에는 가기로 했다.


1. 갈곳 검색.


나고야를 검색해봐도.. 역시 볼게 별로 없기는 한가보다.

간사람들도 별로 없고 여행기도 별로 없고...


그래서 이것저것 찾아보다 결정한것이


나고야 시내 1일.

이세시 1일

타카야마 1일

기타 1일


정도로 잡고 비행기 티켓부터 구매를 시작했다.


2. 항공권 구매


 주섬주섬 비행기 티켓부터 검색.


제주항공으로  인천,김포  <-> 나고야가 다니고...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이 인천 <-> 나고야가 다니는구나...


하고 LCC는 한번도 안타봤으니 이번에는 LCC타고 갈까했는데...


13일 출발 16일 귀국일정으로 찾으니...


인천공항 7시대 출발...-_-..

혹시나해서 대한항공했는데.. 여기도 8시 출발.....


후쿠오카 가느라 2번 저시간대에 비행기 타봤는데.... 못할짓이 여서..

(집에서 4시 기상, 5시쯤에는 나와서 리무진타야 공항에 6시 반쯤도착..)


계획을 급변경.


오사카 칸사이 공항 IN ->나고야 센터에어 out로 일정을 짜고

비행기 다시 검색해보니


대한항공 아침 9:30분으로 가격도 괜찮아서 바로 티켓팅....


근데 이게 출발 2일전인 11일 새벽 0시.......



3. 호텔 검색및 구매.


대략 루트를 다시 짜보니 오사카에서는 남바주변,

나고야에서는 나고야역근처에 잡는것이

좋겠다고 판단.


여러개 검색해보다가 보니...


남바쪽은 괜찮은 가격에 열차역 가까운곳이 그리 눈에 안띄었다.

나고야쪽은 금방 찍었는데..


하나투어,투어박사,라쿠텐트래블을 뒤적뒤적하다가

도돈보리 호텔이 괜찮아보여-어짜피 1일이니....- 바로 하나투어로 예약.

여행 1일전이라 두근두근했으나 다행하 얼마후 예약완료 문자가도착.


나고야는 가격 괜찮고 나고야 역에서 지척인

메이테츠 뉴 그랜드 호텔을 라쿠텐 트래블에서 예약.


4. 준비물..


일본 여행을 매년가다보니..


이제 짐이 점점 줄어든다.


처음에는 옷도 많이 가져가고,

여러가지 전자제품에, 카메라도 DSLR에 삼각대에...

라면등등도 싸가고 했는데...


이제는 2-3일용 캐리어에 옷을 세트로 4벌에,

노트북, 미러리스 카메라 한개.

넥서스7,핸드폰, 관련 충전기...


끝~~~....


내년에 가게되면 이제 옷도 여분 한벌정도만 가져가서 호텔에서 빨래 돌릴까 생각중이다...


5. 교통


도착공항 오사카 칸사이공항.

출국공항 나고야 센터에어,

관광다닐곳  이세시,타카미야, 나고야


이렇게 잡으니 패스 한개로는 가능하지를 않았다.

물론 JR패스를 끊으면야 되지만......

29000엔짜리 JR패스를 4일동안 저곳다니려고 쓰는거는...

돈이 아까울지경.(근데.... 돌아와서보니 이게 나을수도 있었다...)


그나마 싸게 갈만한  킨테츠 레일패스 와이드

http://www.kintetsu.co.jp/foreign/korean/useful/ticket/rpw1-2.html

를 골랐다.


이걸로

칸사이공항->오사카시내, 나고야->센터에어.

오사카->이세시, 이세시->나고야

는 해결했고.


나고야 <-> 타카야마는 JR이니 따로 티켓 끊어서 가기로 결정...


이제 준비완료. 13일 출발만 하면 됬다......




posted by Typhoon Mk.II
애니메이션 2012.11.21 22:21

제가 해외 구매한 몇안되는 애니메이션인


GA 미술과 아트디자인클래스...


2009년 방송에 꽂혀서

시대가 시다이니 BD하고 DVD같이 나올테고.

그럼 BD를 지르리라..라고 생각했지만...

BD는 깜깜 무소식... DVD만 나오더군요.

아쉽지만 DVD를 구매했었습니다.


그런데.. 올해...


BD가 발매한다는 소식이 나오더군요...


왜 이제서야..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좋아하는데 어쩌겠습니까.. 질러야죠...


그래서 아마존재팬에서 구매...


20일 11시에 배송시작해서 21일 13시에 집에 도착했습니다..

DHL은 DHL이더군요....


일단 케이스의 앞뒷면입니다.



전통(?)적인 그림이더군요.

그런데 GA 만화책 5권을 샀을때도 느꼈는데

그림체가 상당히 변했습니다..좀 동글동글해졌다고 해야하나...



면식수행을 하면서 모았던 DVD... BD가 나왔으니 폐기!!라고 하고싶지만.

박스 아트가 워낙 마음에 들고. 기념(?)이니 그럴리가 없죠..^_^




내용물은 정말 눈물겨울정도로 단촐합니다...

DVD도 권당 7000엔 짜리가 내용물이 이따위냐라는 소리가 나왔는데..

2만엔짜리 BD도 만만치 않군요...


오른쪽에 있는 책자는 각화 소개, 캐릭터소개등등이있는데..

애니메이션 화보집을 이미구매했으니.. 잉여로운 책자기 되버렸습니다...


화질은 뭐.. 말할필요없습니다...


DVD로 충분한 작품입니다....


아직 구매하지 않은 GA관련 물품이 있지만.(PSP용 게임등..)


이만하면 GA 관련 물품 구매는 끝내도 될듯 합니다...^_^

posted by Typhoon Mk.II